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헌재 선고일, 국민 모두 수용하는 날 돼야

발행일2017.03.07 16:02

헌법재판소가 7일 대통령 탄핵 선고일을 8일 이후 발표하기로 정했다. 인용, 기각, 각하 세 가지 경우의 수 가운데 인용이나 기각이 결정될 가능성이 짙다.

지금 우리나라는 탄핵 찬성과 반대로 사실상 갈라져 있다. 어쩌면 60년 넘은 남북의 골만큼이나 깊은 골이 파이고 있다. 선고 이후 극한 대립과 갈등이 빚어질 수 있다는 각계의 우려도 그래서 나온다.

헌재가 헌법의 가치 위에서 법 기준에 따라 내린 결정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 대한민국을 수립하고, 지켜오고, 발전시켜 온 기본을 지키는 일이다. 이것을 부정하고선 앞으로 어떤 권리도 보장받을 수 없게 된다.

헌재 선고가 내려지면 그동안 찬성했든 반대했든 모든 과거와 단절하고 새 출발을 해야 한다. 그래야만 반년 넘게 나라를 휩쓸어 온 모든 부끄러운 일들을 과거 역사로 만들 수 있다. 새 출발이 깨끗하고 정당해야만 지금까지의 허물과 잘못이 묻힐 수 있다.

선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대립과 갈등으로 간다면 대한민국은 나락으로 굴러떨어진다. 더 이상 회복할 수 없는 지경으로 빠지게 된다. 헌재의 결정은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모든 이성과 지성과 상식의 정당한 것으로 받아들여져야 한다.

전쟁 폐허 위에서 나라를 일으키고, 이만큼 번영한 나라로 발전시켜 올 수 있게 된 원동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왔다. 그런 국민의 생활, 노력, 활동의 기준이 돼 온 것이 바로 헌법이다. 국가를 작동시키는 원리이기도 하다.

헌재 탄핵 심판 선고일은 대한민국이 아픈 기억에서 다시 깨어나는 날이기도 하다. 그날부터 전 국민이 합심해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야 한다. 과거의 감정과 대립에 추호도 얽매여선 안 된다. 헌재 선고가 정말 끝이어야 한다. 다른 분란의 출발이 돼선 결코 안 된다.

발 피로가 풀리는데 필요한 시간 단 '15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