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홍준표 항소심 무죄 “성완종 사건 본질 일부 친박 대선 자금 문제”

발행일2017.02.16 22:10
Photo Image<사진=KBS1 캡처 >

홍준표 경남지사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가운데, 친박계를 비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된 의혹을 받았던 홍준표 경남지사가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가운데, 16일 국회로 돌아왔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기자들과의 인터뷰 자리에서 “성완종 사건의 본질은 일부 친박들의 대선 자금 문제”라며 “수사하지 않고 희석시키기 위해 내 사건을 만들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대선 출마에 대해 홍준표 경남지사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치며 “지금 대선 문제를 거론한다는 것은 좀 성급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보수 진영의 본산인 자유한국당을 쉽게 떠나기는 어렵다며 당원권 정지를 풀어달라고 요구했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어버이날 선물’로 공기압마사지기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