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경연, "행동주의 투자자, 아시아 기업 노려, 경영권 방어 수단 약해"

발행일2017.01.15 13:42
Photo Image<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장>

해외 행동주의 투자자의 공격 타깃이 아시아 기업에 맞춰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상법개정안이 통과되면 해외투기세력에 빗장이 풀릴 것이라는 경고도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은 15일 `행동주의 투자자의 아시아 기업 공격과 대응방안`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 기업이 행동주의 투자자(Activist Investor)의 주요 공격 타깃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동주의 투자자 공격 대상 기업 수는 2014년 344개에서 2015년 551개로 1.6배 증가했다. 그 중 아시아 국가 기업은 2014년 17건에서 2015년 83건으로 5배 가량 늘었다.

황재원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행동주의 투자자들은 기본적으로 저평가되는 기업을 공격하기 때문에 미국 등에 비해 시장에서 저평가된 아시아 기업들이 공격대상이 되기 쉽다”고 말했다.

실제로 2015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의 600대 기업(총 자산 기준)의 주당순이익(PER)을 분석한 결과, 주당순이익 10배를 밑도는 기업의 비중이 한국과 일본은 각각 34.51%, 12.3%로 나타난데 반해 미국은 6.34%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주당순이익은 현재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눈 값으로,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 주가가 기업의 순자산에 비해 고평가 또는 저평가되는지를 나타내는 주가순자산비율(PBR)의 경우 주가순자산비율이 1배 미만인 기업이 한국은 58.4%로 일본 36.6%, 미국 9.52% 보다 많았다.

한경연은 아시아 지역에서 행동주의 투자자의 요구 수용률이 높아진 점도 아시아 기업에 행동주의 투자자들 공격이 늘어난 요인으로 꼽았다. 2015년을 기준으로 아시아 기업에 헤지펀드의 성공률은 2014년에 비해 17.1% 증가했다. 지난해 미국과 영국의 헤지펀드 성공률은 각각 3%, 6.9%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과거 행동주의 투자자가 아시아 기업을 공격한 사례를 보면 보수적 기업문화로 현금 보유량이 높은 기업을 타깃으로 주주환원정책을 거론하며 배당 확대나 자사주 매각을 요구하는 전략을 펼쳐왔다고 분석했다.

김명희 기업/정책 전문기자 noprint@etnews.com

기계식 키보드가 2만원대?


주요뉴스